의도_허용가능성_비난_부사장.hwp

 

의도_허용가능성_비난_부사장.pdf

 

퀴즈1) 어떤 기업의 부사장이 있다. 부사장에게 직원이 프로젝트 A에 관한 보고를 한다. “부사장님, 프로젝트 A를 실시하면 회사는 돈을 엄청나게 벌게 될 것입니다. 다만 그 과정에서 환경이 많이 파괴될 것입니다.” 부사장이 일갈한다. “이봐, 난 환경 따위는 어떻게 되든 상관하지 않는다고. 내가 신경쓰는 것은 우리 회사가 최대한 돈을 많이 버는 것 뿐이야. 프로젝트 A를 실시해!” 회사는 프로젝트 A를 실시하였고 엄청난 돈을 벌었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환 경이 많이 파괴되었다. 이 사안에서 부사장은 환경을 의도적으로 파괴하였는가?

 

퀴즈2) 퀴즈1과 동일한 기업의 부사장실. 부사장에게 직원이 프로잭트 B에 관한 보고를 한다. “부사장님, 프로젝트 B를 실시하면 회사는 돈을 엄청나게 벌게 될 것입니다. 다만 그 과정에서 환경이 많이 청정하게 됩니다.” 부사장이 일갈한다. “이봐, 난 환경 따위는 어떻게 되든 상관하지 않는다고. 내가 신경쓰는 것은 우리 회사가 최대한 돈을 많이 버는 것 뿐이야. 프로젝트 B를 실시해!” 회사는 프로젝트 B를 실시하였고 엄청난 돈을 벌었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환경이 많이 청정하게 되었다. 이 사안에서 부사장은 환경을 의도적으로 청정하게 만들었는가?

 

--

퀴즈1)의 질문에 대해서 곧바로 답이 나오지 않는다면 다음 경우를 생각해보라. 어떤 사냥꾼이 사냥을 하는데 100년에 한 번 볼까말까한 곰을 발견하였다. 이 곰은 워낙 잽싸기 때문에 이 타이밍에 곧바로 사냥총으로 쏘아야만 잡을 수 있고, 그렇지 않으면 놓친다. 쏘면 확실히 잡을 수 있다. 그런데 다른 등산객 B가 이 주인공 사냥꾼과 곰 사이의 직선경로에 딱 놓여 있다. 그래서 이 타이밍에 총을 쏘면 이 B의 팔을 관통하게 된다. 이 점을 유능한 전문가인 사냥꾼은 당연히 알고 인지한다. 사냥꾼은 생각한다. ‘B의 팔 따위가 어떻게 되든 상관하지 않는다. 내가 신경쓰는 것은 저 곰을 잡느냐 마느냐다. 쏜다!’. 사냥꾼은 총을 쏘고, 총알은 B를 관통하고, 곰을 잡았다. 이 때, 사냥꾼은 등산객 B의 팔에 의도적으로 상해를 가하였는가?

 

퀴즈2)의 질문에 대해서 곧바로 답이 나오지 않는다면 다음 경우를 생각해보라. 어떤 사람K가 관절염에 걸려서 무릎이 아픈데, 어느날 램프를 주워 비비니 지니가 튀어나왔다. 지니는 스위치를 하나 주면서 이 스위치를 누르면 관절염에 깨끗이 낫는다고 한다. 다만, 그 스위치를 누르면 동시에 K가 싫어하는 사람 L이 멋진 연애를 하는 사태가 수반된다고 한다. 그러자 K는 생각한다. ‘L을 싫어하고 그가 행복해지기를 원치 않는다. 그러나 어차피 L을 본지도 오래되었고 앞으로도 안볼 건데 그가 행복해지든 말든 나와 무슨 상관이야. 그건 내가 관절염을 계속 앓을 일고의 이유조차 되지 않는다. 내가 신경쓰는 것은 관절염이 낫느냐 마느냐다.’ 그리고 K는 스위치를 눌렀다. 관절염이 솨악 나았다. 그리고 K가 직접 지각하지는 않지만 어떤 곳에서 어떤 사람과 L은 멋진 연애를 한다. 이 때 K는 그가 싫어하는 L의 멋진 연애를 의도적으로 도왔는가?

--

사실 위 퀴즈1), 2)에 보충질문은 필요없다. 전 세계의(아마존 원주민 포함) 거의 대다수 사람들은 따로따로 질문을 받았을 때, 퀴즈1)에 대해서는 부사장이 환경을 의도적으로 파괴하였다고 하고, 퀴즈2)에 대해서는 부사장이 환경을 의도적으로 청정하게 한 것은 아니라고 답하였다. 보충 퀴즈에서 당연히 사냥꾼은 상해고의범이고, KL의 멋진 연애를 의도적으로 도운 것은 아니라고 답하게 된다. 보충퀴즈 없이 퀴즈1), 2)를 연달아 제시하면 퀴즈1)에 대하여 그렇다고 답한 후 퀴즈2)에 대한 답을 제시하기를 망설이는 모습을 보는 건 참으로 즐겁다. 사람들은 혼동에 빠진다. 어랏?

 

보충 퀴즈는 신경쓰지 말고, 주된 퀴즈로 돌아가보자. 이 사안에서 바뀐 것은 오직 환경을 파괴하는가, ‘청정하게하는가이다. 이 단어 하나 바꾼다고 갑자기 의도에 관한 판단이 이렇게 바뀌어 버리는가? 이게 왜 이렇게 답하게 되는가. 뭔가 이상하다. 의도에 관한 판단이 일관되지 않은 것이다.

 

왜 그런가?

 

감질맛 나는 이후 내용은 첨부 파일 참조.  

Posted by 시민교육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대안민주주의와 사회윤리학 담론 형성을 위해 노력하는 '시민교육센터-배움의 연대망’ 홈페이지 입니다. 이곳에서는 열린 강의 형태의 시민교육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트위터 아이디: civiledulee, 이메일: civiledulee@gmail.com (이한) by 시민교육
전체 글 보기 (945)
공지사항 (20)
강의자료 (89)
학습자료 (312)
기고 (518)
  • 게시판